황영호 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 文대통령 비하발언 사과
황영호 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 文대통령 비하발언 사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11.1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이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막말 등 대해 사과하고 있다. / 김용수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이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막말 등 대해 사과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 비하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청원당협위원장이 11일 사과를 표했다.

황 위원장은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진영간 찬반여부를 떠나 절제되지 못한 표현을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사과를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황 위원장은 지난 2일 청주상당공원 인근에서 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집회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미친X, 귀뽀라지를 올리고 싶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장 "오늘의 입장표명은 오랜 세월 제가 추구하고 실천하고자 노력했던 정치적 신념과 스스로의 양심에 따른 판단임을 밝히면서 앞으로 정치활동을 해나감에 있어서 커다란 교훈과 깨달음으로 삼겠다"며 "의도적 발언이 아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사전에 원고를 작성하는 등 계획된 것은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황 위원장은 내년 총선에서 청주청원 출마를 준비중으로, 지난 6일 청주청원당협위원장에 선출됐다. 3선 청주시의원을 지냈고 초대 통합 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맡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