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자리매김
태안군,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자리매김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11.12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생산면적의 30% 차지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군이 전국 최고의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진다.

잎들깨 품종은 종자의 성숙 시기가 10~11월로, 태안지역 기후 특성상 서리 피해로 인한 어려움이 커 남부지역에서 종자를 공급받는 등 지역 내 채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군은 1개월 정도 서리가 늦게 찾아오는 안면도에서 종자 채종 가능성을 확인하고 '잎들깨 종자 작목반'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2017년부터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육성 시범사업'을 실시해 서리피해예방을 위한 비가림시설로 안정적인 종자공급을 가능케하고, 채소이식기를 보급해 노동시간을 단축했으며 수확 후 저온저장고 보관으로 품질을 높인 결과 재배면적을 9ha까지 늘려, 태안 잎들깨 종자는 현재 전국 잎들깨 종자 생산면적의 30%를 차지할 만큼 꾸준히 성장했다.

한편 올해 태안 잎들깨 종자 예상 생산량은 8톤으로 잎들깨 생산 주산단지인 금산, 밀양, 진안 등과 계약을 완료했으며, 전국 각지에서 태안 잎들깨 종자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이 쇄도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안면도 잎들깨 종자를 재배부터 저장관리까지 철저히 관리해 고품질 종자 생산 및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