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허위 행감자료 제출 '물의'
충북도교육청, 허위 행감자료 제출 '물의'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11.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오보 대응 현황'에 교육청 입장 밝힌 설명자료 제출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공문의 오탈자에 문맥도 맞지 않는 엉터리 문장으로 충북교육행정의 신뢰도를 추락시킨 충북도교육청이 이번에는 '오보'(誤報)의 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허위서류를 행정사무감사(행감) 자료로 제출한 사실이 드러났다.

12일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충북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언론오보 대응 현황 자료'에 따르면 중부매일이 보도한 ''행정하자' 충북도교육청 거짓 핑계 들통'(6월 12일) 제하의 기사 등 2건이 포함됐다.

도교육청의 제출 자료에는 이 기사 내용 일부를 '오보내용'으로 적시했으며, 이 오보내용에 대한 도교육청의 입장을 '사실 확인'으로 표기하고 '정정보도문' 문구를 사용하며 '바로 잡습니다'라는 제목을 붙였다.

이는 중부매일이 보도내용에 있어 '사실이 아님'을 인정하고 마치 '정정보도문'을 게재한 것처럼 오해를 부를 수 있는 내용이지만 사실을 왜곡한 허위 자료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교육청은 지난 6월 14일 이 기사와 관련 중부매일로 정정 보도를 요청한 바 있으나, 중부매일은 오보가 아님을 분명히 밝히고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그 후 도교육청은 이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중재 신청 등 어떠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이 기사가 '오보'라고 판명 받은 사실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기사와 관련 중부매일은 반론보도문나 정정보도문을 게재한 사실도 없다.

이러한 상황인데도 도교육청은 허위자료를 사실인 것처럼 오인(誤認) 하도록 문서를 편집해 수감기관으로서의 적절치 못한 태도로 행감을 기만했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이 기사 보도 당시 홈페이지에 올린 설명 자료를 그대로 제출한 것이라고 했지만 이 자료에는 도교육청의 입장을 밝힌 설명 자료라는 문구 없이 자신들의 문서내용을 짜집기 해 해당 기사를 오보로 둔갑시켰다.

도의회는 '언론오보 대응 현황'에서 '보도내용, 대응내용, 조치결과'만을 요구했는데도 도교육청은 본인들의 입장을 밝힌 설명 자료를 '오보'로 만들어 제출하는 어처구니없고 무리한 일을 벌인 것이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오보의 개념을 잘못 해석해서 생긴 실수라며 공식 사과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업무담당자가 오보의 개념에 대해 광의적으로 해석해 홈페이지에 올린 설명 자료를 그대로 제출했다"며 "서류 검토과정에서도 세밀히 살피지 못했다"고 실수를 인정했다. 이어 "본청의 행감에서 이 문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있으면 정확한 답변으로 바로 잡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도의회가 자료제출을 요구한 기간인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올린 언론보도 관련 설명·해명자료는 총 7건이지만 도교육청은 유독 2건만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