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회인초, 해외 거주 학생 '조국학교 체험' 호응
보은 회인초, 해외 거주 학생 '조국학교 체험' 호응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11.1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 회인초등학교(교장 최영순)에 해외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청강생 자격으로 학교 수업에 참여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1학기에는 괌에서 온 학생들이 체험을 했으며, 2학기에는 멕시코에서 거주하는 학생들이 교내 학생들과 함께 참여 중이다.

부모님을 따라 국내에 들어온 학생들은 자신의 거주지에 가까운 회인초에 조국학교 체험학습을 신청, 학교장의 허락을 받아 함께 할 기회를 갖고 있다.

회인초는 한글이 많이 부족한 학생들을 위한 간단한 한글교육과 함께 적응 교육을 하고 있으며, 동시에 자신의 나이에 맞는 학년 친구들과 어울려 우리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친구들과 어울려 공부하며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멕시코 친구와 같은 학년인 2학년 박재용 학생은 "영어와 스페인어를 하는 친구가 신기하고, 우리 한글을 알려주는 것이 매우 재미있다" 고 소감을 말했다.

최영순 교장은 "조국학교 체험학습은 해외 거주 학생들에게는 국내 친구들을 사귀고 한국문화를 이해할 기회가 되고, 국내 학생들은 다른 문화·언어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어 다양한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