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김장용 채소 수확·저장 방법' 홍보
청양군, '김장용 채소 수확·저장 방법' 홍보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1.1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하루가 다르게 기온이 내려가는 요즘 대표적 겨울 먹거리 김장을 준비하는 손길이 분주하다.

맛있는 김장을 담그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좋은 재료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주재료인 배추와 무는 제때 수확한 것이 시기를 맞추지 못한 것에 비해 품질 면에서나 영양 면에서 훨씬 뛰어나고 맛있는 김장의 비결이 된다.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청양지역의 김장용 무 수확적기는 늦어도 11월 중순, 배추는 11월 하순까지이다. 수확이 늦어지면 동해를 입을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동해를 입는 온도는 무 0℃, 배추 영하 6℃ 정도로 기상예보에 따라 비닐이나 짚을 덮어주거나 배추 포기를 묶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수확작업은 깨끗한 장갑과 소독된 칼을 준비하고 맑은 날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칼날에 흙이 묻을 경우 미생물 오염 우려가 있으므로 수확 중간 중간 칼날을 소금물(물 1ℓ에 소금 7g)에 담가 소독하면 좋다.

무를 장기 저장할 때는 무청을 잘라야 수분증발을 막을 수 있지만, 너무 짧게 자를 경우 부패 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수확한 무나 배추는 저장조건에 따라 나중 품질에 큰 차이가 나며 저장 온도는 0∼3℃, 습도는 90∼95%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저장 장소는 물이 잘빠지고 햇볕이 잘 드는 곳을 골라야 한다.

배추를 소량 저장할 때는 겉잎을 떼고 2~3일 바람에 건조시킨 뒤 신문지나 폴리에틸렌필름으로 포장해 0~10℃ 되는 어두운 곳에 세워두면 된다.

무를 저장할 때는 육질이 단단하고 동해를 입지 않은 것을 선택하고 상처가 있거나 병든 것은 피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