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서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제천서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11.1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27일 64개팀 1천500여명 참가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대한민국 고교 최강자를 가리는 '2019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이 오는 16∼27일까지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충청북도 축구협회와 제천시 축구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권역별 리그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64개팀에 1천500여명이 참가한다.

참가팀은 제천종합운동장과 제천축구센터, 봉양건강캠프축구장에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축구 명문교인 울산 현대고와 경기 매탄고가 대회 첫날 격돌하게 돼 불꽃 튀는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고는 왕중왕전에서 3회에 걸쳐 우승한 팀이며, 매탄고도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어 결승전에 버금가는 빅 매치가 될 전망이다.

제천 제일고의 64강 첫 상대는 광운전공고로 17일 오전 10시 제천축구센터1구장에서 열린다.

대회는 16, 17일 64강을 시작으로, 18, 19일 32강, 21일에는 16강, 23일에는 8강전에 돌입한다.

25일 준결승전 2경기와 27일 결승전은 제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지며, 결승전 경기는 이날 오후 2시 SBS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이어 5개월 만에 또 다시 전국 대회를 유치해 제천지역이 축구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며"앞으로 전국 규모의 체육대회 유치로, 지역 홍보 및 경제활성화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