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 플랫폼 - 겨울산
시의 플랫폼 - 겨울산
  • 중부매일
  • 승인 2019.11.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산 / 황지우

너도 견디고 있구나
어차피 우리도 이 세상에 세들어 살고 있으므로
고통은 말하자면 월세 같은 것인데
사실은 이 세상에 기회주의자들이 더 많이 괴로워하지
사색이 많으니까

빨리 집으로 가야겠다

...............................................................................................

이제 긴 겨울의 길목이 시작된다. 눈이 내리기도 하고 점점 추워지며 우리들은 황량한 겨울산을 닮아간다. 이 세상에 세 들어 살고 있는 대가로 우리는 고통이라는 월세를 지불해야한다. 그러나 고통도 위조지폐처럼 가짜가 있다. 그것을 찍어 남발하는 사람들은 바로 기회주의자들이다. 시인의 언어는 짧고 강렬해서 물인줄 알고 목구멍에 탁 털어 넣은 고량주 같다./ 최호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