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출신 애국지사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
증평출신 애국지사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11.17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열린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에서 홍성열 군수(우)와 장천배 군의장, 김장응 기념사업회장(주)이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있다./증평군 제공
지난 16일 열린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에서 홍성열 군수(우)와 장천배 군의장, 김장응 기념사업회장(주)이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있다./증평군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 출신 애국지사 연병환(1878~1926)·연병호(1894~1963)·연미당(1908~1981) 선생 추모제가 지난 16일 홍성열 군수와 장천배 군의회의장, 김장응 애국지사 연병호 선생 기념사업회장, 유족, 보훈단체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안면 명덕정사에서 거행됐다.

연병환 선생은 1910년대초 중국 연길, 용정에서 세관원으로 근무하면서 독립군 자금과 무기를 조달하다 일제에 체포돼 2개월의 옥고를 치렀으며, 2008년 건국훈장 대통령표창에 추서됐다.

동생 연병호 선생은 19세인 1913년 중국 용정으로 건너가 대한민국청년외교단 설립에 참여하고 독립군으로 활동했다.광복 후에는 임시정부환국준비위원회 영접부장으로 일하는 등 대한민국 건국에 힘쓴 공로로 1963년 건국훈장 국민장에 추서됐다.

연병환 선생 딸인 연미당 선생은 청년여자동맹, 애국부인회, 한인여자청년동맹에 가입해 항일 운동을 벌였으며, 1932년 상하이 홍구공원의 윤봉길 의사폭탄 투척 의거에서 도시락 폭탄을 싼 보자기를 직접 만들었다.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됐다.

증평군은 올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및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연미당 선생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방영했다.

지난 2016년에는 연병호 선생 생가인 도안면 석곡리에 선생의 나라 사랑 정신을 알리는 연병호 항일역사공원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