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창당' 열기 후끈
총선 앞두고 '창당' 열기 후끈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1.1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변혁' 신당기획단 첫 회의…대안신당, 창당 발기인대회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창당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담긴 연동형비례대표제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17일 국회에서 신당추진기획단 첫 회의를 열어 '공정'과 '정의'를 신당이 추구할 핵심 가치로 삼겠다고 밝혔다.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인 유의동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변혁이 추진하는 신당의 목표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강력하고 믿음직한 야당"이라며 "현재의 지리멸렬한 야권을 갖고선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 무능과 무책임을 심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강력한 야당은 단순한 선거공학적 이합집산으로 만들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과의 단순한 '보수통합'은 변혁이 추구하는 신당의 모습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감한 쇄신과 혁신으로 낡은 과거와 결별하고, 개혁적이고 합리적인 새로운 야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야당의 중심가치는 공정과 정의가 돼야 한다. 공정과 정의에는 눈 감고 자유만 부르짖는 낡은 정치로는 청년의 불신과 외면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노선을 거듭 비판했다.

공동단장인 권은희 의원은 회의에 참석한 청년 기획위원들을 가리켜 "공정과 상식으로 정치의 혁신을 일으킬 수 있는 역량 있는 분들"이라며 "이분들과 함께 변화와 혁신 일으키겠다"고 했다.

변혁에는 충북도당위원장이면서 청주청원 지역위원장인 김수민 의원(비례대표)도 함께 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의원들로 구성한 대안신당(가칭)은 이날 국회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개최하고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유성엽 창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적 상황이 (대안신당에) 불리한 것은 사실이다. 뚜렷한 대통령 후보도 없고 내년 총선에서 유력한 후보도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이런 난관이 절대 우리를 좌절시키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 총선에서 원내 1당으로 부상하겠다"며 "다음 총선에서 100석 이상을 확보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창당 발기인 명단에는 총 1천608명이 이름을 올렸다.

유 위원장과 천정배·박지원·장병완·윤영일·장정숙·김종회·최경환 의원 등 현역 8명이 포함됐다.

다만 정인화·이용주 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이들은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면 합류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바른미래당 임재훈 의원도 참석했다.

임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측 '당권파'로 분류된다.

이와 관련, 유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 "아무래도 함께 할 수 있지 않나"라며 "우리의 관심사 중 하나"라고 말했다.

앞서 탈당해 나온 민주평화당과 합칠 가능성에 대해선 "그분들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함께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대안신당은 다음 달까지 시도당위원회와 중앙당 창당 등 모든 창당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