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이종철씨, 영동문화원서 열세 번째 개인전
서양화가 이종철씨, 영동문화원서 열세 번째 개인전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이야기 ( The story of life )-Dreamy
생명이야기 ( The story of life )-Dreamy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생명이야기(The story of life)라는 주제로 소중한 생명의 의미를 화폭에 담아온 중견작가 이종철 (53·영동읍 계산리)씨가 오는 19~23일까지 영동문화원 전시실에서 열세 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아트페어 및 부스 개인전까지 제23회 개인전이다.

이번 작품 14점은 그동안 '생명이야기'란 주제로 다뤄 왔던 작품들과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스토리로 꿈이야기를 다루었다.

꿈을 꾸며 희망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네 현실이야기를 다루며 생명 이야기는 이어지고 있다.

이번 작품들은 대형화 한 작품으로 여러 개의 작품을 합하여 한 작품을 만들어 낸 것이 특징이다.

이야기들을 재해석한 색다른 시선으로 감각을 담은 작품이며 점, 선, 면,색 구성의 조화로운 작품들이다.

특히 색상을 넓은 면들로 나누어 색상이 갖고 있는 느낌과 색의 대비 등으로 단순한 붓 텃치가 이번 작품의 생명 이야기를 말하고 있다. 대담한 표현, 생략된 형태를 볼 수 있다.

이종철 화가는 국전 입선 2회에 거쳐 각종 공모전에서 수상한바 있으며, 대전광역시 미술대전에 초대작가와 충청북도 미술대전 추천작가이다.

작년 한 해 동안 초대전, 그룹전에 20여회 출품하는 등 예술인으로서 많은 활동을 하였으며, 전국공모 대전광역시미술대전, 환경미술대전, 한강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지냈다. 국내ㆍ외 초대전 및 단체전에 출품하여 320여회에 걸친 전시회를 가질 정도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가다.

최근에는 공공미술에 관심을 갖고 우범지역과 농촌 및 도시 담장, 건물 등에 다양한 그림을 창작 연구하고 재미있는 벽화를 선보이고 있으며 담벼락 조형예술연구소의 대표를 맡고 있다.

현재, 영동예총회장과 환경미술협회 충청북도지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미술협회 미술교육위원회 부위원장과 서양화 이사를 하고 있다. 영동문화원, 충북문화재단 동아리로 서양화 강좌에 출강하고, 후학양성을 위해 신태양 미술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