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건강생활실천 문화 만들기 앞장
영동군, 건강생활실천 문화 만들기 앞장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고을 행복지구 박람회에서 체험 홍보관을 운영해 금연, 금주 캠페인을 전개했다. / 영동군 제공
감고을 행복지구 박람회에서 체험 홍보관을 운영해 금연, 금주 캠페인을 전개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이 다각적인 금연·금주·신체활동 사업과 홍보활동을 활발히 추진하며 군민들의 건강생활 실천분위기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영동군보건소는 지난 15일부터 15개 유아기관 아동 70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흡연 및 음주폐해 예방교육을 실시해 최근 마무리 지었다.

'간접흡연 및 알코올(술)의 위험성'란 주제로 실시된 이번 교육은 유아들의 눈높이에 맞게 전문교육업체와 연계하여 샌드(모래)아트 공연 및 샌드 그림 그리기 체험으로 진행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샌드아트 공연 및 체험을 통해서 아이들의 호기심 및 그리고 몰입감을 유도하였으며, 흡연 및 음주폐해의 심각성을 알리고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어린 아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진행했다.

앞서 지난 6일 영동교육지원청에서 주관한 감고을 행복지구 박람회에서는 음주 폐해의 달을 맞아 청소년 및 지역주민 1천여명을 대상으로 금연·금주·신체활동 등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다.

음주고글체험, 알코올피부테스트, 금연 포토존 운영, 폐활량 측정, 금연기자재 전시 등 다양한 재미와 흥미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체험 홍보관을 운영했다.

금연·금주 캠페인뿐만 아니라 저염·저당, 외식모형 전시, 신체활동 홍보 등을실시하여 큰 관심을 끌었다.

이외에도 군은 중심시가지 일원에서 금연 및 절주 홍보 캠페인을 실시하며, 금연 및 절주뿐만 아니라 간접흡연의 폐해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했다.

오준용 보건소장은 "호기심으로 시작한 술과 담배가 평생 건강에 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식시키기 위해, 학교 및 청소년 문화행사에 참가해 흡연과 음주의 폐해 홍보에 중점을 두겠다"며 "지역사회 모두가 관심을 갖고 금연·금주등 건강생활실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