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국제종합기계, 독일 박람회서 3천875만 달러 수출계약
옥천 국제종합기계, 독일 박람회서 3천875만 달러 수출계약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의 농기계 제작업체인 국제종합기계는 '독일 하노버 국제농업기계 및 장비 박람회'에 참가해 3천875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 옥천군 제공
옥천군의 농기계 제작업체인 국제종합기계는 '독일 하노버 국제농업기계 및 장비 박람회'에 참가해 3천875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 옥천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 참가 차 독일을 방문한 충북 옥천군의 대표기업들이 세계 굴지의 바이어와 수출 계약을 맺는 쾌거를 올렸다.

농기계 제작업체인 국제종합기계(주)는 자사 트랙터의 해외브랜드인 브랜슨(Branson)을 2020년부터 2022년 약 3년간 3천875만 달러 규모로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18일 밝혔다.

국제종합기계(주)는 2017년도에도 이 박람회를 통해 700만 달러의 농기계를 수출한 바 있다.

독일 하노버 메쎄 전시장에서 11월 10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개최된 '2019 하노버 국제 농기계·농업기술 및 장비 박람회(AGRITECHNICA 2019)'는 2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농업기계 및 장비 박람회이다.

또한 전 세계 주요 농축산 기자재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 노하우 및 장비를 만날 수 있는 전시회이다.

'2019 하노버 국제 농기계·농업기술 및 장비 박람회(AGRITECHNICA 2019)'에 옥천 기계부품클러스터 회원사를 중심으로 국제종합기계(주)는 컨소시엄 형태로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국제종합기계(주)를 주축으로 협력사인 (주)대송, 경원정밀, 다산산업(주) 등 4개 회원사의 주요 제품인 트랙터 완제품 3종 및 트랙터 부품(로커암, 크랭크축, 트랙터 전자축 및 기타)을 전시 지원했다.

수출판로 개척을 지원한 김재종 옥천군수는 "옥천군 기업들이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새로운 시장개척을 통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재)충북테크노파크와 함께 지속적으로 전시회 등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