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청주 어문선·김라연 개인전
갤러리 청주 어문선·김라연 개인전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11.1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30일까지 제1, 2 전시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갤러리청주는 청년예술가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오는 22일부터 30일까지 어문선 작가와 김라연 작가 개인전을 개최한다.

어문선 작 가방 No 18
어문선 작 가방 No 18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어문선 작가는 조금 특별한 전시 명품Bag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이 Bag은 생각만큼 쉽게 들고 다닐 수 없다.

익숙한 것을 낯설게 만들어 현대사회의 반복적 굴레에 새로운 전환을 주고자하는 어 작가의 조각 작품 'illusionary bag', 즉 착시, 환상의 Bag 전시이다.

Bag 작업은 평범하고 진부한 재료가 갖는 의미생성을 벗어나기 위한 시도로, 작가 스스로에게 너무 익숙해져 더 이상 설렘과 호기심이 생기지 않는 대리석 조각에 새로운 재미를 주기 위해 이질적인 성격을 갖는 재료(오브제)와 재료를 결합시켜 돌로 만들 수 없다고 여겨지는 가방을 사람이 진짜라 착각할 정도로 똑같이 제작한다.

이번 전시는 오브제를 통한 새로운 공간과 기능에 대해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illusionary bag' 전시는 조각과 디자인의 서로 다른 영역의 분야가 멀리 있는 대상이 아니라 서로에게 영감을 주며 상호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나미옥 갤러리청주 관장은 "여러 차례 다른 전시에서의 발표를 통해 세인들의 감탄과 놀라움을 얻고 있는 어문선 작가의 Bag작업을 총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다"며 "개인전은, 대리석을 다루는 노련미와 섬세함 그리고 사물의 재현을 통해 스스로의 생각들을 되돌아 보게하는 풍자 등을 엿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라연 작 혼자
김라연 작 혼자

이어 제 2전시장에서는 같은 기간 김라연 개인전 '자연형상 自然形相'이 진행된다.

김라연은 충북대학교을 졸업하고 현재 충북대 조형미술과 대학원을 휴학하고 작업에만 매진하고 있는 충북 미술계의 꿈나무다.

이번 개인전은 충북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 예술가들에게 개인전을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충북문화재단의 청년예술가 지원혜택을 받은 전시로 김라연 작가의 두번째 개인전이다.

김라연은 현실과 꿈의 괴리를 화폭에서 찾아내려 노력하고 있다. 화폭을 대하고 있을때만이 내면의 자유와 현실에서의 해방을 느낀다고 말한다.

내면의 에너지를 분출하고 있는 듯한 강렬한 색과 지나간 시간과 과거의 경험들을 읽어내려는 듯 부드럽고 잔잔하며 조심스럽게 표현하고 있는 붓선들에서, 작가의 내면적 욕구와 고뇌 그리고 갈등요소들이 얼마나 간절하게 외적세계와 조화를 이루려 애쓰고 있는가가 엿보인다.

김라연은 그의 작가노트에서 "낮인지 밤인지 내가 그려나간 그 곳의 시간은 없다. 그저 모호한 자연과 인간의 형태에 어떠한 상황을 조금 보태어 표현해 나간다. 나의 삶을 살면서 느꼈던 감정들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나의 감정은 어떤지 시각적으로 나타내어 본다. (중략) 인간들끼리 부딪히며 시각적으로 보이는 그 형상들은 모두 자연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 속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며 내가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회화 작업을 하면서 찾아나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나 관장은 "이번 전시는 청년예술가지원 정책의 의의에서처럼 젊은 작가의 창의적 작업과 사고가 더욱 확장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