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경기도, 수도권내륙선 상생협력 '맞손'
충북도·경기도, 수도권내륙선 상생협력 '맞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11.19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 철도망 구축 추진
19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국제공항) 상생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최문환 안성시장 권한대행, 서철모 화성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19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국제공항) 상생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최문환 안성시장 권한대행, 서철모 화성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경기 동탄에서 안성, 충북혁신도시,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구축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총 길이 78.8로 사업비 약 2조5천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충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과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철도망이 구축되면 동탄역~청주국제공항 구간을 34분 이내에 주파할 수 있다.

충북도와 경기도, 청주시와 진천군, 화성시, 안성시는 1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국제공항)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6개 지자체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 협력에 힘을 모은다. 이에 앞서 이들 지자체는 지난 6월 공동용역을 착수해 지난 10월말 충북도와 경기도가 국토교통부에 수도권내륙선 철도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신규사업으로 건의한 바 있다.

수도권 내륙선 철도구축사업 노선도
수도권 내륙선 철도구축사업 노선도

충북도 관계자는 "수도권 내륙선 이외에 이밖에 감곡~혁신도시~청주공항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선 지선, 오송연결선, 중부내륙선 철도 복선화 및 금가역 설치, 금가신호장~동충주 산업단지 지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오송~청주공항~영덕간 철도, 청주공항~보은~영동간 철도, 충주~보은~영덕간 철도, 세종~오송~청주공항간 중전철, 대전~옥천 광역철도 연장,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등 모든 신규사업이 모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