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특사경, 김치류 식품표시광고·식품위생법 위반 4곳 적발
대전시 특사경, 김치류 식품표시광고·식품위생법 위반 4곳 적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1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 특사경은 김장철을 맞아 김치류 식품표시광고 및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4곳을 적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서류 등 허위 작성, 표시기준위반 제품 사용 목적으로 보관, 유통기한 임의연장,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사용, 식품 등의 기준 및 규격 위반 등이다.

특사경 조사결과 서구 A업체는 식품첨가물을 사용하고도 이를 원료수불부에 사실과 다르게 허위로 작성했다는 것. 또 무표시 상태의 식품첨가물 57.7㎏을 보관하다 표시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서구 B업체는 생산작업 일지를 작성하지 않고 코다리고명 제품을 제조해 1만1159㎏(1억1160만 원 상당)을 판매하는 등 냉면소스 제조일을 임의 변조해 경기도 체인점 등에 3882㎏(2330만 원 상당)을 유통하다 적발됐다.

대덕구 C업체는 김치제조에 사용되는 육수를 제조하면서 유통기한 170일 지난 북어머리를 사용하는가 하면 깍두기 등을 제조하기 위해 변질된 무 200㎏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유성구 D업체는 새우젓의 유통기한을 임의로 68일간 연장하는 방법으로 허위 표시해 마트 등에 2967㎏(3000만 원 상당)을 제조·판매하다 현장에서 단속됐다.

시 김종삼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부정한 방법으로 공정한 경제 질서를 해치는 일부 업체로 인해 법을 지키는 업체가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정·불량식품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식품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