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19~20일 산지유통 관계자 워크숍
충북농협, 19~20일 산지유통 관계자 워크숍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11.1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고' 충북 과일 생산 머리 맞댄다
충북농협은 19일과 20일 1박 2일간 청주 락희호텔에서 과수농산물 산지유통 관계자 80여명이 모인 가운데 워크숍을 열었다. /충북농협 제공
충북농협은 19일과 20일 1박 2일간 청주 락희호텔에서 과수농산물 산지유통 관계자 80여명이 모인 가운데 워크숍을 열었다. /충북농협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농협은 19일과 20일 1박 2일간 청주 락희호텔에서 과수농산물 산지유통 관계자 80여명이 모인 가운데 워크숍을 열었다.

이날 워크숍은 2019년 충북농협 산지유통 추진현황, 농산물 정책방향 및 대응전략, 소비지유통 환경변화 및 대응전략 등 다각적인 주제로 전문가를 초빙해 강연을 진행했다.

또 참석자끼리 소모임을 만들어 농산물 유통혁신과 농가실익 증대를 주제로 열띤 토론도 벌어졌다.

특히 주제발표에서 충북의 과수농업의 장점은 주된 소비지인 수도권과 가깝고 물류가 발달되어 있으며, 품종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사과, 복숭아, 포도의 경우 전국 2위의 생산량과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반면 아직도 농가별 개별출하가 만연해 품질 및 가격경쟁력에서 부족한 점이 많은 만큼 농가조직화를 통한 통합마케팅과 도단위 브랜드 육성으로 품질관리 및 브랜드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김교선 충북농협 경제지주 부본부장은 "내년에도 아리향 브랜드 육성에 더욱 매진하고 수출시장 개척 등을 통해 농산물 판매를 확대하여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이룰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