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화 충남도의원 "정치편향교육 근절대책 마련해야"
이종화 충남도의원 "정치편향교육 근절대책 마련해야"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1.2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의 특정 정당 비하 발언 의혹 재발방지대책 요구
이종화 충남도의원
이종화 충남도의원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지역 일부 교원이 수업시간에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학생들에게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이종화 의원(홍성2·자유한국당)은 18~19일 열린 충남도교육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올해 천안의 한 학교에서 근무하는 A교사는 수업 시간마다 어느 대통령을 비하하며 각종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특정 정당 해산 청원이 100만 명을 넘었다며 자신의 SNS를 학생들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교사는 "공산주의로 통일돼야 한다"거나 "공산주의가 돼야 너희들도 좋다"라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교사의 정치적 중립은 헌법에 규정돼 있다"며 "한쪽으로 치우친 특정 이념이나 사상을 주입하는 행위는 자라나는 학생의 가치관에 큰 부작용을 일으키고 학습권과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학생은 편향된 교육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면서 "여야를 떠나 학교 현장에서 정치적으로 편향된 교육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청에서 적극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