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양군, 첨단복합산업단지 추진협약 체결
충남도-청양군, 첨단복합산업단지 추진협약 체결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1.2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적극적 지원 약속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충남도와 청양군이 농촌형 스마트타운 단지와 일반산업단지 등 '청양형 첨단 복합산업단지' 조성사업을 함께 추진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0일 청양군을 방문해 산업단지 조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김돈곤 청양군수와 정책 협약을 맺었다.

협약 내용 중 농촌형 스마트타운은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산업, 주거, 관광 복합시설에 첨단 스마트기능을 도입한 단지를 조성,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스마트타운은 청양군 남양면 일대 100만㎡(30만평) 부지에 조성되며 농특산물 임가공산업, 농촌형 연료전지산업, 스마트팜 관련 기업을 유치하게 된다.

타운 조성에는 대우건설과 LG CNC, 한국서부발전 등 유수기업이 참여한다.

대우건설이 타운의 전체시공을 맡고, LG CNC와 한국서부발전이 스마트타운 관련 농자재와 시스템, 연료전지를 통한 에너지공급을 각각 담당하는 내용이다.

추진 일정은 참여기업 간 협의를 거쳐 개발방향 및 사업추진방식을 결정한 뒤 확정할 예정이다.

일반산업단지 협약은 비봉면 일대 92만7844㎡(28만평) 부지에 기반시설을 지원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양승조 지사는 "청양이 가진 농업도시의 특성을 바탕으로 청양만의 특화된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며 "농특산물의 소비 확대와 소득증대를 꾀하고 이를 통해 귀농, 귀촌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청양군민과 함께 도정 비전 및 방향, 그동안 성과를 공유하고 사전에 준비된 4가지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군민들은 이날 '청양군 미래성장동력 확보 전략'이라는 주제 속에서 신규 일반산단 조성,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활성화, 지역농산물 소비촉진과 판로개척을 위한 푸드 플랜 추진, 가족문화센터 건립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해 청양군민이 제안한 25건의 건의와 제안 가운데 청양군장애인회관 건립 등 6건의 건의사항을 완료했다.

나머지 시장 내 특산물 도, 소매 공간 마련 등 18건에 대해서는 장, 단기적 검토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