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의 이유있는 한숨
한범덕 청주시장의 이유있는 한숨
  • 박성진 기자
  • 승인 2019.11.2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은 늘었지만 자체 사업 여건은 되레 악화
한범덕 청주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이 내년 예산안이 올해보다 대폭 늘었지만 자체 사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은 되레 악화됐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한 시장은 20일 청주시의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 예산안이 올해보다 6.5% 늘어난 2조4천880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조4천억원을 넘겼지만 자체 사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경기 하락으로 세입이 720억원 줄어든 대신 국·도비 보조금이 1천264억원(15.9%) 늘고, 보조사업이 많은 사회복지 예산도 1천41억원(12.3%) 증가한 9천406억원으로 일반 회계의 43.6%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체 사업비는 올해보다 100억원(1.6%) 줄어든 6천230억원을 편성했다"며 "현안인 도시공원매입, 시청사 건립 등을 추진하는 데 재정적 난관이 많다"고 털어놨다.

내년 시는 자체 예산으로 부담해야 하는 도시공원 매입과 시청사 건립에 각각 300억원, 100억원을 투입한다. 또 도시공원 매입을 위해 지방채도 100억원 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