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태양광에너지 산업선도 대상 수상
충북도, 태양광에너지 산업선도 대상 수상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1.2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에서 지자체 부문 산업선도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에서 지자체 부문 산업선도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가 21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 시상식에서 지자체 부문 산업선도 대상을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 수상한 것이다.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 시상식은 솔라에너지 어워드 위원회가 주최하고 인더스트리뉴스, SOLAR TODAY 탄소제로 주관으로 올 한 해 동안 국내 태양광에너지 산업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와 공공기관 및 기업, 기술 및 솔루션을 선정해 시상했다.

충북도는 세계 에너지산업 시장 변화에 주목하며 타 시·도보다 앞서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이라는 장기적인 비전을 세우고 태양광을 비롯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해 왔다.

지난 10년간 충북은 깨끗하고 안전한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가운데서도 특히 태양광 산업을 집중 육성해 왔다.

충북 혁신도시에 9개의 태양광 R&D 기관을 유치했으며 전국 최고의 태양광 R&D 클러스터를 구축했다.

이러한 노력에 전국 최초로 태양광산업 특구 지정이 이뤄졌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전국 176개 지역 특구 중 최우수 특구로 지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도는 오는 2027년까지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태양광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 태양광 아이디어 시제품 사업화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도내 아파트·학교 등에 태양광을 보급하는 등 태양광 산업을 지속 확대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충북은 태양광산업이 국도 36호선 주변에 부품소재 기업체가 집적화돼 있다"며 "국내 셀·모듈 생산량의 65%를 차지하는 등 다양한 태양광산업 인프라가 구축된 전국 유일의 태양광산업 특구로 태양광산업이 가장 특화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