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회계 결산오류 관련자 전원 해임 등 엄중 징계
한국철도, 회계 결산오류 관련자 전원 해임 등 엄중 징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2.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성과급 70억원 환수…임원 평균 2천200만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본사가 대전에 있는 한국철도(코레일)가 2018년도 회계 결산오류와 관련해 관련자 전원을 해임 등 중징계하기로 했다.

한국철도는 결산오류에 대한 기획재정부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성과급 환수, 징계 요구 결정을 통보받은 4일 손병석 사장 지시로 자체 감사에 들어가 회계 담당 처장에 대한 해임 조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은 지난 6월 이미 사직했다.

성과급은 관련 임원들의 경우 50%인 1인당 평균 2천200만원을 환수하고,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총 70억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손 사장은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 감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회계 개혁 등 특단의 조치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부사장 관할 회계체계 개선 전담반을 신설하고 공인회계사 등 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회계서류 작성 때 외부회계법인과 공동 작업한 뒤 결과에 대해 다시 외부감사로 검증을 받는 이중 회계체계도 구축한다.

중요 회계처리에 대해 투명하게 공시하고, 회계 관계 직원에 대해 의무교육도 실시한다.

손 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