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들 상습 폭행한 친부, 항소심서도 실형 선고
장애아들 상습 폭행한 친부, 항소심서도 실형 선고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12.0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지적장애를 가진 아들을 상습 폭행한 40대 친부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윤성묵 부장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상습상해)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관련 기관 취업제한(3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1월 제천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지적장애를 가진 아들 B(8)군이 잠을 자지 않고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수차례 폭행·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학대를 당한 B군은 다발성 다발상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

A씨와 함께 기소된 아내 C씨도 지난해 12월 밥을 달라는 B군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C씨는 이 같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앞서 A씨 부부는 2011년 4월 생후 9개월 된 B군을 학대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고, 2013년에는 B군이 용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폭행해 처벌받기도 했다.

부모의 학대에 시달리던 B군은 2011년부터 7년간 총 7곳의 아동보호시설을 전전하며 생활하던 중 지적장애가 심해져 지난해 12월 가정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같은 유형의 아동복지법위반죄와 상해죄로 실형을 포함해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인이 동일한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종합할 때 원심의 형이 무거워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