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서 우체국 집배원 빠른 대처로 '큰불' 막아
공주서 우체국 집배원 빠른 대처로 '큰불' 막아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2.0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소방서(서장 박찬형)는 지난 5일 검상동 주택화재 시 빠른 신고 와 신속한 대처, 화재진압을 도와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 집배원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공주우체국 집배원 오용새(남, 54세)씨는 지난 5일 오후 3시 28분경 발생한 검상동 주택화재 최초 목격자로 신속하게 119신고를 하고 소방차량 출동 전 집주인을 대피시킨 후, 소방차량 배치 유도 및 소방호스 전개 등 소방활동을 적극적으로 보조하여 큰불로 번지는 것을 막는데 기여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시 집주인이 다시 들어가 귀중품을 가지고 나오려는 것을 오용새씨가 적극적으로 저지하여 주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우체국 집배원 오용새씨에게는 화재초기대응 유공으로 공주소방서장 표창이 수여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