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첫 공립대안학교 은여울중 '중·고교'로 확대 추진
충북 첫 공립대안학교 은여울중 '중·고교'로 확대 추진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12.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토론회 열어 다양한 확대 방안 논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도내 첫 공립 대안학교인 진천 은여울중학교를 은여울중고교로 확대 개편을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공립 대안학교 발전 방안에 대한 집중 토론회'를 지난 6일 본청 사랑관 세미나실에서 열었다..

이날 행사는 지난 3년간 운영된 은여울중학교의 교육활동 성과와 한계를 살펴보고, 고교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토론회에서는 공립 대안고등학교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전인식 한국교육개발원 박사는 기조 발제를 통해 "부적응으로 학교를 떠나는 고등학생에게도 재출발의 기회가 제공돼야 한다"며 공립 대안고등학교 설립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종연 충북대 교수도 "은여울중학교가 치유와 돌봄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중학생들로만 한정돼 있는 것이 아쉽다"며 "공립 대안학교를 고등학교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원(민주당 제천1) 충북도의원은 "은여울중학교의 교육활동이 공립학교가 가지고 있는 한계를 보완하는데 일정 부분 역할을 한 것이 사실"이라며 "고등학교로 확대 개편뿐 아니라 충북교육청의 대안교육 발전을 위해 도의회에서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은여울중 졸업생의 의견도 이어졌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졸업생은 "은여울에서 받은 선생님들의 사랑을 통해 방황의 시기를 견디고 이겨낼 수 있었다"며 "흔들리는 청소년기를 이해와 사랑으로 감싸는 은여울 같은 학교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치유와 돌봄을 중시하는 대안교육을 넘어 전환기 교육을 포함한 다양한 대안교육을 구상하고 있다"며 "앞으로 은여울중학교를 은여울중고등학교로 확대 개편할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은여울중학교는 진천군에 있는 도내 첫 공립 대안학교다. 옛 청명학생교육원을 중학교 과정의 대안학교로 전환해 2017년 3월 문을 열었다. '은여울'은 학교가 있는 진천군 문백면 은탄리의 '은탄'을 한글로 풀이한 이름으로 '반짝반짝 아이들의 꿈이 365일 흐르는 대안학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