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세계경제포럼, 협력방안 논의
대전시-세계경제포럼, 협력방안 논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2.1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세계적 석학 무라트 손메즈 만나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세계적인 석학 무라트 손메즈를 만나 4차산업혁명을 주제로 대전시와 세계경제포럼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허 시장과 무라트 손메즈의 만남은 이날 오전 KAIST에서 열린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개소식에 앞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대전은 우수한 과학기술 인프라와 역량을 활용해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고 4차산업혁명 신기술을 접목해 교통, 환경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글로벌 스마트시티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이 성공하기 위해 실행 가능하며 구체화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특별시 정책을 추진한 결과 나름의 성과도 거뒀지만, 시행착오 또한 겪고 있다"며 4차산업혁명 정책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앞으로 대전이 진정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도약하기 위해 세계경제포럼과 무라트 대표의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대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무라트 손메즈 대표는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육성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무라트 대표는 "대전은 세계 그 어느 도시보다 4차산업혁명을 앞서서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한 뒤 "대전의 4차산업혁명 정책이 성공을 거둬 세계적인 성공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4차산업혁명의 핵심 컨트롤타워가 대전에 개소하는 만큼 세계경제포럼에서도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은 지난 2017년 5월 '4차산업혁명특별시 육성계획'을 발표하고, 같은 해 7월 지자체 최초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를 발족, 운영하고 있다. 김강중 / 대전

사진설명)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세계적인 석학 무라트 손메즈를 만나 4차산업혁명을 주제로 대전시와 세계경제포럼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