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전국 지역안전지수' 공개…충청권 지자체 '천차만별'
행안부 '전국 지역안전지수' 공개…충청권 지자체 '천차만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2.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교통사고·화재·생활안전 '취약'···충남, 자살 '고위험지역'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충청권 지방자치단체의 안전수준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10일 6개 분야별 전국 지자체의 안전수준을 나타내는 2019년 지역안전지수를 공개했다.

지역안전지수는 통계지표를 바탕으로 교통사고·화재·범죄·생활안전·자살·감염병 등 6개 분야 안전수준을 점수화해 최고 1등급부터 최하 5등급까지 등급을 매긴 것이다.

◆광역지자체

충북도는 범죄(4등급)부문이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2017년 12월 제천 참사 후 지적됐던 화재부문은 전년대비 2단계 상승한 3등급을 기록하며 개선되는 추세다.

충남도는 자살부문이 최하위인 5등급으로 저조했다.

대전시는 6개 분야 중 감염병(3등급)을 제외한 나머지 5개 분야 모두 4등급에 머물렀다.

세종시는 범죄분야가 1등급에 올랐지만 교통사고·화재·생활안전은 최하위인 5등급으로, 분야별 상반된 성적표를 받았다.

◆기초지자체

1등급과 5등급만 공개된 기초지자체의 경우 지역별로 안전수준의 차이가 뚜렷했다.

증평군은 교통사고·생활안전·자살에서, 진천군은 생활안전·자살·감염병에서, 계룡시는 화재·범죄·감염병에서, 대전 유성구는 범죄·자살·감염병에서 각각 1등급에 올랐다.

이중 증평군은 교통사고에서, 계룡시는 범죄·감염병에서, 대전 유성구는 범죄·자살에서 5년 연속 1등급을 유지했다.

반면 괴산군은 화재·생활안전·자살에서, 태안군은 범죄·생활안전·자살에서, 당진시는 교통사고·생활안전·자살에서, 보령시는 화재·생활안전·자살에서, 대전 동구는 교통사고·화재·자살에서 5등급을 받았다.

특히 논산시는 교통사고·감염병에서, 공주시는 생활안전에서, 보령시는 자살에서 5년 연속 5등급을 받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외 제천시(범죄)와 영동군(화재)은 3년 연속 안전지수 상승 지자체에 선정됐고, 진천군(교통사고)·부여군(화재)·서천군(화재)·공주시(범죄)는 각각 3년 연속 하락지역에 포함됐다.

아울러 자살분야에서 영동군과 증평군은 3단계 상승한 반면 괴산군은 3단계 하락했다.

괴산군은 범죄분야에선 2단계 상승했다.

행안부는 개선정도 우수지역에 충청권에서 ▶아산시 ▶보은군 ▶영동군 ▶진천군 ▶증평군 ▶옥천군 ▶예산군 등 7개 시군을 선정했다.

행안부는 2020년 소방안전교부세의 5%를 지역안전지수와 연계해 안전지수 등급이 낮은 취약지역이나 전년 대비 지수가 크게 개선된 지역에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안전지수는 행안부(www.mois.go.kr), 국립재난안전연구원(www.ndmi.go.kr), 생활안전지도(www.safemap.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