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학생들 도움으로 어르신 228명 자서전 출판"
충남교육청, "학생들 도움으로 어르신 228명 자서전 출판"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2.1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제공
충남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17개 시도교육청 중에서 유일하게 평생교육 활성화 공약을 내걸고 19개 직속기관, 도서관을 통해 청소년과 문해교육 어르신이 함께 참여하는 자서전편찬 사업에 주력한 결과, 올해 학생 669명이 어르신 228명의 자서전을 펴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직속기관인 충남학생교육문화원에서 165명 학생이 참가해 39명 어르신의 자서전을 유일하게 펴낸 것과 비교하면 불과 2년 만에 참여 학생은 4배, 어르신은 5.8배가 늘어났다.

충남교육청은 어르신들의 삶 이야기를 청소년들이 듣고 함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요리를 만드는 일련의 과정에서 어르신은 문해교육과 평생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청소년들은 윗세대를 이해하고 공경하는 법을 배울 수 있도록 지난해 하반기부터 세대공감 자서전 쓰기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또한, 어르신 자서전을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지역 역사를 포괄함으로써 마을교육공동체의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야심찬 계획도 세웠다.

그 결과 지난해 말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에서 발행한 충청도 할매들의 한평생 손맛 이야기 '요리는 감이여'가 전국적으로 큰 화제가 된 데 이어 올해 대폭 자서전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충남교육청 직속기관과 도서관들은 지난 11월부터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활발하게 개최하며 학생과 어르신은 공동 작업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학생교육문화원과 남부평생교육원 등 11개 기관이 출판기념회를 마쳤고 지난해 '요리는 감이여'로 큰 화제를 모았던 평생교육원은 올해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라는 새로운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11일 열었다.

아울러 홍성도서관은 오는 14일, 당진도서관은 20일, 서부평생교육원은 28일 출판기념회를 가질 예정이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올해 도내 많은 지역에서 학생과 어르신들이 자서전 쓰기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내년에도 세대공감 프로그램을 지역 실정에 맞게 자체 개발해 다양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