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靑참모 부동산 1인 평균 3억 상승"
경실련 "靑참모 부동산 1인 평균 3억 상승"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2.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소수를 일반화 말라"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3억원가량 증가했다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분석에 대해 "소수(의 사례)를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실련의 분석과 관련한 질문에 "참모 중에는 재산이 늘어난 사람도 있고 줄어든 사람도 있고 그대로인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재산이 늘지 않았다"고 말한 뒤 "제 재산은 이자 등이 붙어서 올랐을지 모르겠으나 평균 3억원은 얼토당토않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앞서 경실련은 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중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시세 기준 평균 3억2천만원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017년 1월 전·현직 청와대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8억2천만원이었지만, 지난달 11억4천만원으로 약 40% 증가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면서 "소득주도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