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평생교육원서 30년간 배움 이어온 이신숙 씨
단국대 평생교육원서 30년간 배움 이어온 이신숙 씨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12.1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신숙씨는 30년간 단국대 천안평생교육원에서 배움을 이어가고 있다. / 단국대 제공
이신숙씨는 30년간 단국대 천안평생교육원에서 배움을 이어가고 있다. / 단국대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30년간 단국대 천안평생교육원에서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공부를 이어온 시민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 이신숙씨(78)는 막내 자녀가 대학에 진학하자 곧장 새로운 도전에 나서 1989년 단국대 천안평생교육원 1기생으로 등록했다. 처음에는 인문학 위주 강좌를 들으며 배움의 즐거움을 접했고 점차 컴퓨터, 수지침, 스포츠댄스, 문인화, 시 창작 등 실용분야로 공부의 범위를 넓혀갔다.

특히 시 창작 수업에 관심과 애정이 많아 가장 오랜 기간 수강했고 그 사이에 김수복 총장, 송하섭 전 부총장, 권혁재 시인 등 유수 문인들과 소통하며 문학의 즐거움을 맛보기도 했다. 이런 노력 덕에 칠순을 맞아 그동안 창작했던 시를 모아 시집 '끌 세상 마음 씻다'를 펴내기도 했다.

이씨는 이번 학기에도 목요일마다 열리는 서예강좌를 들으며 다듬은 실력을 발휘해 최근 교내 전시회에 작품 '佛心(불심)'을 전시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는 "30년간 연이어 공부하면서 수강 동료, 강사들과 희노애락을 함께 했다"며 특히 "시 창작을 위해 찾았던 부여 백마강에서의 수업이 문학의 재미를 본격적으로 느끼게 한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금처럼 앞으로도 계속 공부해 실천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며 "저에게는 단국대 평생교육원의 최장기 수강생이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