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차단방역시스템 강화한 상시 거점소독시설 설치
홍성군, 차단방역시스템 강화한 상시 거점소독시설 설치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2.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국가 재난의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및 질병들의 방역을 위한 상시 거점소독시설 2개소를 신축해 홍성군의 청정 축산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설치하는 상시 거점세척소독시설은 자동 소독필증 발급 및 3단계(세척, 소독약 및 오존)의 차량세척과 소독이 가능해 전국 축산 1번가인 홍성의 차단방역을 더욱 견고하게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홍성읍(고암리 819-19번지)은 12월 말 경, 광천읍(홍성축협 광천우시장, 광천읍 신진리 222-1번지)은 내년 3월경에 준공예정이다.

이 밖에 홍성군은 지난 9월 파주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최초발병한 이래 ASF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운영하며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거점소독초소 3개소(생축, 분뇨차량 전용 포함) 24시간 운영과 통제초소 12개소, 농가초소 30개소를 설치해 운영했으며 양돈농가에는 생석회 6천170포(123톤), 소독약품 3천420kg, 야생동물기피제 2천566포를 공급해 농가 차단방역을 지원했다.

현재 양돈사육농가에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은 없는 상태지만 야생동물(멧돼지)의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군은 4인 1조의 야생멧돼지 피해방지단 40명을 편성해 9월 17일부터 12월 5일까지 총 야생멧돼지 203두를 포획하는 등 출몰지역 예찰 및 포획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농장에서는 기본방역 수칙인 장화 갈아신기, 축사 출입전 손 소독 등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며 "ASF 종식까지 거점소독시설 및 공동방제단, 읍면소독차량 운영 등 차단방역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