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다주택자 靑 참모진에 "1채 제외하고 처분" 권고
노영민, 다주택자 靑 참모진에 "1채 제외하고 처분" 권고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2.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6 부동산 대책 관련 "靑 고위공직자들 솔선수범 필요"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과 관련,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이 적극적으로 정책에 동참해줄 것을 주문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노 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며 "노 실장은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의 이런 당부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3억원가량 증가했다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최근 분석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실련은 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중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시세 기준 평균 3억2천만원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017년 1월 전·현직 청와대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8억2천만원이었지만, 지난달 11억4천만원으로 약 40% 증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노 실장의 권고는 경실련의 발표와도 관련이 있다"며 "향후 정부부처 고위 공무원까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