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랜드마크 '매운고추체험나라' 본격 조성
청양군, 랜드마크 '매운고추체험나라' 본격 조성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2.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5억 투입 광대리 구기가타운 내 건립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목재문화자연사체험관으로 유명한 대치면 광대리 구기자타운 안에 새로운 랜드마크 시설 '매운고추체험나라'(사업비 95억5천만원)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충남 서부내륙권 관광개발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서해안과의 거리 등 상대적으로 불리한 위치와 수익성 문제 등으로 답보상태였지만, 12월 들어 문화체육관광부 기본계획 변경 승인을 받으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6층 규모로 건축 예정인 매운고추체험나라는 360° 회전형 하늘타워(전망대) 등 칠갑호 주변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독특한 디자인을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청양고추가 상징하는 각종 매운 음식을 특화하고 가족형, 체류형 체험시설을 다양하게 설치, 차별화를 도모하면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게 된다.

군은 특히 58억원을 투자해 스카이워크 등 경쟁력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될 '칠갑산 관광자원 조성사업'과 매운고추체험나라를 연계, 동반상승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매운고추체험나라 조성사업은 현재 실시설계 단계이고 칠갑산 관광자원 조성사업은 내년 1월중 실시설계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두 사업의 성공적 추진으로 체류형 관광지로서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