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 지정 기념 성과공유회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 지정 기념 성과공유회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1.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창고 카페C서 '함께, 신나게, 청주답게' 기록문화 창의도시 첫걸음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시가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 선정과 관련 '기록문화 창의도시'의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시와 청주문화도시사무국,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16일 동부창고 카페C에서 문화도시 지정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12월 30일 청주가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받은 것을 기념한 자리로 '함께, 신나게, 청주답게'를 주제로 진행됐다.

청주시민을 비롯해 한범덕 청주시장과 하재성 청주시의회 의장, 지역 문화예술단체 및 창작자, 문화활동가, 청년 워킹그룹, 언론사, 청주문화도시사무국 등 100여명이 함께했다. 이 자리는 지난 4년간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추진됐던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되짚어보고 앞으로 5년간 전개될 청주 문화도시 사업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청주는 지난 2016년부터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에 선정돼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기반을 갖추기 시작했고,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승인받은 이후로는 지난 1년 간 '기록문화 창의도시'를 비전으로 기록문화 가치발굴을 위한 '살롱'과 '기록×도시 포럼', '문화10만인 축제-로그인 포레스트', '기록플러스 전' 등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이 직접 문화기획자가 돼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며 주도적으로 진행해온 점들이 청주의 문화도시 지정에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다.

시는 앞으로 ▶시민 문화력을 키우다 ▶도시 정체성을 찾다 ▶문화경제력을 높이다 등 크게 세 부문으로 나눠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년인재육성과 문화10만인클럽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오늘 성과공유회를 출발점으로 앞으로 추진될 5년간의 문화도시 사업 역시 시민중심의 시민주도적 사업일 것"이라며 "어제의 기억이 오늘의 기록으로, 내일의 문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록문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청주다운 도시의 정체성을 찾고 문화경제력을 키우는 일에 청주시민 모두가 함께, 신나게, 청주답게 나아가자"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