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차량 부품 업체, 고교 졸업생 11명 입사 하루 만에 해고
충북 차량 부품 업체, 고교 졸업생 11명 입사 하루 만에 해고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1.2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의 한 고등학교 졸업생 11명이 입사 다음 날 해고를 통보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1일 A고교에 따르면 이 학교 졸업생 11명이 이달 13일 도내 B자동차 부품회사에 입사했으나 바로 다음 날 오전 경영상의 이유로 해고당했다.

앞서 이 학교와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취업 양해각서를 체결, 이들 졸업생의 취업이 확정됐다.

졸업생들과 이 회사로부터 이런 소식을 전해들은 학교 측은 회사를 찾아가 거세게 항의했고, 회사 측은 이달 15일 학교를 방문해 사과하고 해고자 전원 복직을 약속했다. 하지만 11명 모두 이 회사에 복직하지 않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