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스트레스 코미디 액션 영화로 날려버리자
설 명절 스트레스 코미디 액션 영화로 날려버리자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1.2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설 연휴 명절 스트레스를 풀어줄 한국 영화 3편이 개봉을 알리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과 배꼽이 붙어 있나 확인해야 할 정도의 웃음이 보장되고 강렬한 액션으로 시선을 강탈할 코믹 액션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히트맨' 등이 예비 관객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이와 함께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애니메이션 '스파이 지니어스'를 통해 유쾌한 스파이 액션을 즐겨보자. / 편집자

# 남산의 부장들

(감독 우민호, 주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내부자들', '마약왕'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의 차기작이자 올해 최고의 기대작. 더군다나 주연 배우들도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 쟁쟁하다.

'남산의 부장들'은 대통령 암살사건 발생 40일 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 육군 본부에 몸담았던 이들의 관계와 심리를 면밀히 따라가는 이야기다. 영화는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을 중심으로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곽도원),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의 과열된 '충성 경쟁'을 담담하게 담아낸다.

이 영화는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까지 대한민국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아왔다.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은 이병헌이 맡았다. 이성민이 연기한 박통은 1961년부터 1979년까지 18년간 제1권력자로서 독재정치를 행한 인물로 그려진다.

곽도원은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을 맡아 메소드 연기를 펼친다.

이희준은 박통의 존재를 종교적 신념으로 여기는 충성심 강한 경호실장 곽상천 역할을 맡았다.

이 영화는 한국 영화 최초 파리 방돔 광장에서 촬영해 국내 51회차, 미국 4회차, 프랑스 10회차로 3개국 대규모 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미스터 주: 사라진 VIP

(감독 김태윤, 주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신하균)

도심 한복판, 사라진 VIP를 찾기 위한 인간과 동물들의 역대급 팀플레이가 시작된다.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요원 '주태주'와 입만 산 개허세 군견 '알리'가 만나 선보이는 호흡도 독특한 웃음 코드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영화 '악녀'와 드라마 'SKY캐슬'을 통해 걸크러쉬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배우 김서형이 극 중 '주태주'의 상사이자 카리스마와 허당미를 동시에 겸비한 '민 국장' 역할을 맡았다. 김서형은 이번 영화를 통해 역대급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과 영화 '보안관'을 통해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보여줬던 배정남이 '주태주'의 부하 직원이자 열정이 다소 과다한 미운 우리 요원 '만식'을 연기했다. 한편 최근에는 '극한직업', '나의 특별한 형제'로 명품 배우로서의 입지를 유지하고 있는 배우 신하균이 연기 인생 처음으로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이 영화에서 '주태주'와 환상의 콤비를 보여줄 '개' 배우 인구. 인구는 '주태주'와 티격태격 코믹 호흡을 자랑하는 완벽 수사 파트너로, 독일 혈통의 셰퍼드이자 해외 유학 훈련을 이수한 엘리트 군견 '알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 히트맨

(감독 최원섭, 주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이지원)

이 영화는 전직 암살요원이 웹툰 작가가 됐다는 흥미로운 설정과 만화적 상상력으로 관심을 모은다. 전설의 암살요원이었던 '준(권상우)'이 자신의 오랜 꿈인 만화를 위해 웹툰 작가로 변신한 뒤 그려내는 웹툰이 스크린에 펼쳐진다. 조회수는 만년 꼴찌로 악플에 시달리는 '준'이 술김에 과거 암살요원 시절의 1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려버린다. 웹툰 작가 '준'의 숨겨진 과거가 의도치 않게 드러나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며 벌어지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 또한 강렬한 쾌감과 함께 극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짠내 폭발 웹툰 작가 '준', 카리스마 넘치지만 알고 보면 마음 여린 반전 매력의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정준호)', '준' 덕후 막내 암살요원 '철(이이경)' 그리고 폭망 웹툰 작가의 든든한 아내 '미나(황우슬혜)', 성공한 래퍼가 꿈인 '준'의 딸 '가영(이지원)'까지 캐릭터들의 반전 매력이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각각의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 자랑하는 배우들이 각기 다른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시너지로 통쾌한 웃음으로 배꼽이 잘 붙어 있는지 확인해야 될 정도다.

코믹 액션 영화 비주얼의 새로운 장을 여는 웹툰과 애니메이션은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들을 보다 흥미롭고 다양하게 표현하며 영화적 재미를 극대화한다.

# 스파이 지니어스

(감독 닉 브루노, 트로이 콴, 주연 윌 스미스, 톰 홀랜드, 벤 멘델존)

월드클래스 스타 윌 스미스와 톰 홀랜드가 '스파이 지니어스'를 통해 '새'계 최고 스파이 듀오로 찾아온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잘나가는 슈퍼 스파이에서 한순간에 '새'가 된 스파이 랜스(윌 스미스)와 별난 상상력의 '새'가슴 지니어스 월터(톰 홀랜드)가 세상을 구하기 위해 극한의 팀플레이를 펼치는 스파이 액션 영화다. 알라딘 '지니'로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던 윌 스미스는 유일무이 세계 최고 스파이에서 한순간 '비둘기'로 변해버린 '랜스'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윌 스미스와 함께 극한 팀플레이를 펼칠 상대역에는 '스파이더맨', '어벤져스' 시리즈를 통해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톰 홀랜드가 캐스팅됐다. 그는 MIT를 조기 졸업하고 스파이 에이전트 기술 혁신 연구소에서 일하며 별난 발명품들을 만들어내는 슈퍼 지니어스 '월터' 역을 맡아 자신만의 독특한 무기로 언젠간 세상을 구할 수 있다고 믿는 긍정적인 모습을 사랑스럽게 소화해냈다.

또 이 영화는 한국 관객들을 위한 특별한 재미 포인트가 숨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한국 드라마부터 케이팝(K-Pop), 고양이까지 전 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K-컬처가 영화 곳곳에 등장하는 것. 특히 톰 홀랜드가 연기한 '월터'는 한국 드라마부터 케이팝까지 좋아하는 감성충만 K-컬처 덕후로 등장해 보는 재미가 쏠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