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프랑스공예 만나게 될까?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프랑스공예 만나게 될까?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1.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위, 주 프랑스한국문화원과 만나 국제교류 기반 마련 논의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는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및 국제공예공모전 홍보와 국제자문관 섭외를 위해 주 프랑스 한국문화원을 방문해 논의중이다. / 청주시 제공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는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및 국제공예공모전 홍보와 국제자문관 섭외를 위해 주 프랑스 한국문화원을 방문해 논의중이다. / 청주시 제공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제12회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프랑스 공예를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및 국제공예공모전 홍보와 국제자문관 섭외를 위해 21일 오후 6시(프랑스 현지시간 오전 10시)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원장 전해웅)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시와 조직위는 주프랑스 한국문화원과의 만남에서 프랑스 내 공예작가들과 공방, 대학 등에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알리고 참여를 독려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프랑스 공예전문가 중 자국 내에서 비엔날레의 자문 및 홍보 역할을 담당할 국제자문관 추천을 제안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만남에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이 추천한 프랑스 도예작가 스테파니 랑가르도 참석해 한국 공예에 대한 프랑스 작가들의 인식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으며, 청주국제공예공모전에 대한 관심 및 참여 가능성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그동안 비엔날레는 프랑스와 2011년 비엔날레에 프랑스 장식 미술관 소장품 전시, 프랑스 퀼트 엑스포에 충북지역 섬유작가 10명의 작품 참여 등으로 인연을 맺었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는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및 국제공예공모전 홍보와 국제자문관 섭외를 위해 주 프랑스 한국문화원을 방문해 논의중이다. / 청주시 제공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는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및 국제공예공모전 홍보와 국제자문관 섭외를 위해 주 프랑스 한국문화원을 방문해 논의중이다. / 청주시 제공

2013년 비엔날레에는 프랑스 국립세브르도자박물관 다비드 카메오 관장이 방문해 수준 높은 작품과 전시 규모에 찬사를 아끼지 않은 바 있으며, 청주국제공예공모전에도 매회 프랑스 작가들의 지원이 이어졌다. 하지만 영국을 비롯한 여타의 유럽 국가들에 비해 공식 교류는 활발하지 못한 편이었고, 조직위는 이번 만남이 정체됐던 물꼬를 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와 조직위는 세계 3대 라이프스타일 박람회인 '메종&오브제'도 방문해 세계 공예시장의 흐름과 트렌드를 파악하는 한편 세계적인 행사의 성공요인 분석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