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취약계층 교육비 지원 확대
대전교육청, 취약계층 교육비 지원 확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1.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졸업앨범비 지원사업 신설·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등 확대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올해 졸업앨범비 지원사업 신설 등 교육취약계층 지원사업을 확대한다.

27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2020년 신설되는 졸업앨범비 지원사업은 초·중·고·특수학교의 법정 저소득층 및 특수교육대상 졸업생 3천600여명에게 졸업앨범비 2억5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은 자유수강권 지원범위를 중위소득 60%에서 64%까지 확대하고, 국가유공자 자녀도 올해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은 60만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고교 무상교육 대상에서 제외되는 고등학생 1학년에게 지원하는 교과서비는 중위소득 64%에서 70%로 대폭 확대한다.

교육비 신청은 주소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나 온라인 사이트, 교육비 원클릭 신청 시스템(http://oneclick.moe.go.kr), 또는 복지로 온라인(http://online.bokjiro.go.kr)으로 가능하다.

지난해 교육비를 1종이라도 지원받고 있는 경우는 다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박덕하 교육복지안전과장은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