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지 지형·낮은 풍속 영향… 초미세먼지 충북 '최악'
분지 지형·낮은 풍속 영향… 초미세먼지 충북 '최악'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27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주변 대기오염물질 배출 등 원인… 증평·당진 '심각'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도내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10일 청주상당산성에서 바라본 청주도심이 미세먼지에 묻혀 뿌옇게 보이고 있다.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북이 최근 2년(2018~2019년) 연속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경기도 여주가 가장 높았고 이어 충청권의 증평과 당진이 2위에 올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자유한국당·경기 안성)이 27일 공개한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의 연평균 PM2.5 농도는 2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충북은 2018년(26㎍/㎥)에도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1위를 차지해 2년 연속 연평균 PM2.5 농도 최상위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충북도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충북 자체 및 주변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분지 지형(청주 등)과 낮은 풍속에 의한 불리한 대기확산 조건 등의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충남과 세종, 경기, 전북이 26㎍/㎥로 뒤를 이었고, 전남과 경남, 제주는 19㎍/㎥로 타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농도가 낮게 나타났다.

대전의 미세먼진 농도는 전국 평균(23㎍/㎥)보다 낮은 23㎍/㎥로 전국 9위를 기록했다.

기초단체별로는 경기 여주의 지난 해 연평균 PM2.5 농도가 33㎍/㎥로 나타나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2위권에는 충북 증평ㆍ충남 당진ㆍ경기 부천(이상 32㎍/㎥), 3위권에 충남 아산ㆍ전북 익산(이상 31㎍/㎥), 4위에 경기 시흥(30㎍/㎥) 순으로 나타났다.

5위권에는 충청권에서 단양·옥천·음성·진천·예산(29㎍/㎥) 5곳이 포함됐다.

한편 지난해 미세먼지 추경으로 확보된 예산 1조459억원 중 12월 말 기준 실제 집행된 예산은 6천903억 원으로 집행율은 66%에 불과했다.

특히 '국가미세먼지 정보센터 운영 사업'은 22억7천600만원 중 1억5천900만원을 집행해 가장 낮은 7%의 집행율을 보였고, '굴뚝원격감시 체계구축을 위한 자동측정기기 부착지원 사업'은 183억원 중 27억6천400만원만 집행돼 15%의 집행율에 머물렀다.

이외에도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보급사업'은 19%, '미세먼지 불법배출원 조사 및 감시사업'은 21%, '2단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산정시스템 개발 사업'은 24%의 집행율을 보이는 등 미세먼지 추경사업 전반에 걸쳐 집행이 미흡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충청권과 경기 남부권은 편서풍을 타고 유입되는 중국발 등 국외 미세먼지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지역이지만, 정작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서울 등 일부 수도권에만 집중돼 있다"면서 "미세먼지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실효성 있는 예산집행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