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소속 5개 조직, 올해 상반기 중 세종시 이전 확정
행안부 소속 5개 조직, 올해 상반기 중 세종시 이전 확정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서울에 남아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행정안전부가 세종시로 옮긴 뒤에도 서울에 남아있던 소속기관 등 5개 조직이 올해 상반기 중 세종시로 이전한다.

추가 이전 대상으로 거론되던 6개 조직 가운데 1개를 제외하고 모두 세종으로 옮기는 것이다.

27일 정부 관계자와 행안부에 따르면 이번에 세종시로 이전하는 조직은 소속기관인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와 부처 내 임시조직인 행정서비스통합추진단·정부혁신전략추진단·주민자치형공공서비스추진단·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이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가 5월 중 이전하기로 시기까지 확정했고 나머지 조직도 상반기 중에 짐을 싸기로 지난해 연말 장관 결재를 마쳤다.

세종시로 옮겨가는 직원은 모두 100여명이며 임시직을 포함하면 더 많다.

5개 조직 모두 행안부 별관 인근에 건립 중인 민간 건물을 임차해 사무실로 사용하게 된다.

다만 세종 이전 대상으로 함께 거론되던 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서울에 남게 됐다.

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지방세 납부 서비스와 세무 행정 시스템 통합 작업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정보화 사업 관련 업무가 주로 서울·수도권에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 서울에 남되 현재 정부서울청사에서 마포구 상암동의 한국지역정보개발원으로 이전하게 된다.

이번에 세종으로 옮기는 행안부 조직들은 당초 업무 특성을 고려해 이전 대상에서 빠졌던 곳들이다.

지난해 2월 행안부 본부가 세종시로 간 뒤에도 서울에 남아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국무조정실에서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 폐쇄와 내부 보고·회의를 위한 서울출장 금지 등 '세종 중심 근무 정착 방안'을 내놓으면서 추가 이전 대상에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