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지시
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지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모들과 대책회의서 '선제조치' 지시…"필요시 군 의료인력·시설 활용"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네번째 환자가 발생하면서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겸한 '우한폐렴' 대책회의를 열고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에 현재 어떻게 돼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며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 차원의 총력대응을 위해 "군 의료 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에게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해서 확산을 막도록 해 달라"고 언급했다.

관련 증상이 있을 때 곧바로 병원에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긴급 전화번호인 '1339'로 연락해 조치를 받도록 하는 정부 지침을 국민이 널리 알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해달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총력 대응을 위해 30일로 예정됐던 교육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업무보고를 연기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 청와대 3실장과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전원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