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원자력연구원 주변 하천서 유출 세슘 조사 실시
대전시, 원자력연구원 주변 하천서 유출 세슘 조사 실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1.2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28일 오후 원자력연구원 주변 하천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채취 시료를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세슘누출 사고 이후 지난 23일 채취에 이어 실시되는 두 번째 조사다.

시는 최근 원자력연구원 안팎의 일부지점의 하천토양에서 방사성물질인 세슘 등이 연내 평균치보다 높게 검출된 사실이 알려짐에 따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설 연휴기간 동안에도 원자력연구원 내 3개 지점에 추가로 하천토양 유출방지 시설을 설치하도록 조치했다. 또 매일 연구원 주변 하천토양의 세슘농도 변화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시 민동희 안전정책과장은 "시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공동주택 밀집지역 주변 하천에 대한 시 차원의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며 "지역 주민이 원하는 지점의 하천 토양을 채취, 정밀 분석 등을 통해 원인이 규명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계속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