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14∼23일 우한 입국자 3천여명 전수조사"
청와대 "14∼23일 우한 입국자 3천여명 전수조사"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2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위해 30∼31일 전세기 투입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청와대는 28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4∼23일 질병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 지역으로부터의 입국자 3천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전수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잠복기가 14일임을 감안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중국 우한에 체류중인 국민들의 귀국을 돕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를 투입할 예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참모들과의 대책회의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수습을 기원한다"며 "우리 정부도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 명의의 문 대통령 생일 축하 서한이 왔고, 대통령이 여기에 이런 내용을 담은 답신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