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의회, '중국 우한 교민 수용'설에 거센 반발
진천군의회, '중국 우한 교민 수용'설에 거센 반발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1.29 12: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곽지역 검토 하다가 왜 인구밀집지역으로"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과 의원들이 29일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설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 송창희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과 의원들이 29일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설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 송창희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진천군의회(의장 박양규)가 29일 '중국 우한 교민 수용'설에 대해 강력 반대하고 나섰다.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과 전 의원들은 29일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중국 우한 교민과 유학생들을 사전 협의 및 조율없이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수용한다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특히 인근 충북혁신도시는 209만평 규모에 약 2만6천명의 인구가 몰려있는 주거밀집지역이어서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진천군의회는 특히 "언론보도를 통해 당초 타 지역에 있는 교육원 및 수련원 등에 송환인원을 수용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있는데 해당 시설은 주거 밀집지역이 아닌 지역에 위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러한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해당지역의 주민들의 적극적인 반대의견을 반영해 진천군과 충남 아산지역으로 수용한다면 이것은 진천군민과 음성군민, 나아가 충북도민을 무시한 결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과 의원들이 29일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설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 송창희

따라서 진천군의회는 "중국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송환인원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수용 계획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라아람 2020-01-29 13:27:58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0ZLxa

서명 부탁드립니다

진천댁 2020-01-29 13:00:44
뒷배경 안보이지? 하는짓듷하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