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송환 교민, 충북혁신도시 수용 반대"
"우한 송환 교민, 충북혁신도시 수용 반대"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0.01.2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군의회, 반대 성명서 발표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 의회(의장 조천희), 음성군은 물론 경대수 국회의원 등이 중국 우한 송환 교민들의 충북혁신도시 수용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음성군의회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송환하는 교민 및 유학생 등을 충북혁신도시 내에 위치해 있는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수용할 계획을 언론을 통해 알게됐다"며 "음성군의회는 11만 음성군민들과 함께 반대를 공식적으로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음성군의회는 "약 700명의 대규모 인원이 우한 지역으로부터 송환되고 바이러스의 잠복기간인 2주 이상을 격리시설에 머물게 하는 계획은 바이러스의 추가확산 방지와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합리적으로 결정되어야 한다"며 "그러나 오늘 언론보도를 통해 충북혁신도시 내에 위치해 있는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송환 인원이 분산 수용될 것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이 위치한 충북혁신도시는 불과 209만평 규모에 약 2만6천명의 인구가 몰려있는 주거 밀집 지역이며 주민 대다수가 30∼40대로 방역에 취약한 영유아들을 둔 세대"라며 "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1km 반경에 공동주택 수천가구가 밀집되어 있어 이번 결정은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이날 경대수 국회의원(증평·진천·음성)도 "충북 혁신도시 내 우한 폐렴 관련 수용시설 설치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경대수 의원

경 의원은 "정부가 수용을 강행한다면 충북 진천군을 비롯해 충북 혁신도시 전체,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하는 것"이라며 "충북 혁신도시 내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우한 폐렴 관련 수용시설이 된다면 충북 혁신도시 주민 2만6천명의 건강과 생명권이 우한 폐렴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것은 물론 충북 진천, 음성, 증평, 청주 등 충북 전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주장하며 우한 폐렴관련 수용시설을 결사 반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