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진천·아산 민심 달랜 文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진천·아산 민심 달랜 文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3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점검 회의서 철저 격리·안전 보장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 수용지로 결정된 진천과 아산 주민들에게 30일  "임시생활시설이 운영되는 지역의 주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리며, 불안해하시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거듭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부터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 700여 명의 귀국이 시작된다"며 "우리 국민이 어디에 있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민들은 중국 정부와의 협의에 따라 검역 후 증상이 없는 경우에만 임시항공편에 탑승하고, 귀국 후 일정 기간 외부와 격리된 별도의 시설에서 생활하며 검사받게 된다"며 "귀국 교민의 안전은 물론, 완벽한 차단을 통해 지역사회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현지 교민 가운데 감염증 확진자나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교민들의 귀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국민과 진천·아산 주민들의 불안을 줄이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가 맞서야 할 것은 바이러스만이 아니다"라며 "과도한 불안감, 막연한 공포와 단호하게 맞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에 대한 엄정한 대응을 강조한다"고 언급하고 "확산하는 신종 감염병에 맞서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때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는 방역을 방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무기는 공포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라며 "우리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방역 역량을 가지고 있고, 과거의 사례에서 축적된 경험도 있어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과 지역사회가 협력해 주신다면 충분히 극복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화상으로 연결해 회의에 참여한 이시종 충북지사는 "정부가 (격리수용 시설을 진천으로)결정한 이상 (진천)주민들을 잘 설득해 (교민들이)임시생활시설로 들어가는데 문제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시도지사들의 건의사항은 무엇이었느냐'는 질문에 "지역 방역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검사능력 확충에 대한 건의가 있었고,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구체적 사례로 언급하면서 논의했다"며 "이에 대해 관계 장관들이 답을 했고, 답을 주지 못한 안건에 대해서는 별도로 전달하도록 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