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청, 올해 하천정비·산단 진입로 조성 798억 투입
대전국토청, 올해 하천정비·산단 진입로 조성 798억 투입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1.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올해 798억원을 투입해 금강, 삽교천수계 국가하천 정비, 산업단지 진입도로 건설을 추진한다.

금강 및 삽교천 수계의 치수와 이수, 환경을 아우르는 하천공간 조성을 위한 국가하천 정비사업(541억원) 9건을 시행한다.

또 종합적인 정비방향 마련하는 하천기본계획(45억원) 10건을 수립한다.

국가하천 신규 사업으로 전체 141억원 규모의 노성천 광석지구(L=8.6㎞) 하천사업을 착수한다. 국가하천 승격구간 내 미호천 여천지구와 곡교천 탕정지구 실시설계 용역 2건도 신규 발주할 예정이다.

강경천 망성지구 등 5건의 하천정비사업을 준공하여 국가하천 인근 농경지 및 마을의 홍수피해를 예방키로 했다. 함께 지역주민에게 안전하고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대전국토청은 국가하천 내 자전거도로, 산책로, 체육시설 등 친수시설의 유지·관리를 강화해 생활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국가하천 유지보수비 111억원을 관내 5개 광역단체에 지원해 데크 보수, 제초작업 등 국가하천을 관리토록 할 방침이다. 또 금강 등 12개소를 대상으로 유지관리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또 쾌적한 하천환경을 조성하고 하천의 공적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한전주 등 무단점유 중인 불법공작물에 대해 일제 정비도 추진한다.

국가하천 구간 배수시설에 원격 제어시스템을 도입하여 배수 골든타임 확보 및 신속한 재해상황 전파 등 재난 신속 대응키로 했다.

이어 논산시 등 4개 시·군의 58개 수문에 37억원을 투입하여 원격제어시스템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 101억원이 투입될 국제과학벨트 산업단지 진입도로 건설공사(L=3.04km)를 차질없이 준공해 산단 입주기업의 물류비 절감 및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금년도 하천예산은 1월 중 조기 집행하고 근원적인 홍수피해 예방을 위한 하천정비는 물론, 하천 이용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친수시설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