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천안 ㈜비츠로밀텍에서 50차 다파고 실시
방위사업청, 천안 ㈜비츠로밀텍에서 50차 다파고 실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2.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정흥 방위사업청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비츠로밀텍에서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 방위사업청 제공
왕정흥 방위사업청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비츠로밀텍에서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 방위사업청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13일 충청남도 천안에 소재한 ㈜비츠로밀텍에서 50차 다파고를 실시했다.

다파고는 방산수출에 대한 원스톱 지원을 위해 방위사업청장이 매주 기업을 찾아 실시하는 수출상담으로, 방위사업청은 기업에서 제기한 의견에 대한 검토 결과와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있다.

㈜비츠로밀텍은 군에서 운용 중인 중거리지대공미사일(M-SAM), 전술함대지미사일, 어뢰 등 유도무기의 핵심부품 중 하나인 열전지를 개발·공급하는 특수전지 분야의 대표적인 방산업체다. 100% 수입에 의존하던 군용 열전지를 국방과학연구소와의 공동개발로 국산화에 성공한 ㈜비츠로밀텍은 최근 기술력을 인정받아 선진국의 주요 업체가 독과점하고 있는 세계 열전지 시장에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

이날 왕정홍 청장은 ㈜비츠로밀텍의 변영철 대표이사 등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실시하면서 수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비츠로밀텍의 변영철 대표이사는 "무기에 활용되는 핵심부품과 같은 전략물자는 수출하기 위해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므로, 사전에 방위사업청에서 수출 제한 국가와 유망국가 정보를 제공할 경우 업체의 수출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왕정홍 청장은 "외교부, 국방부 등의 관계부처 및 재외공관과의 협업으로 현지 정세와 시장 상황 등을 보다 신속히 제공해 업체의 수출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고 답했다.

또, "현재 방위사업청에서는 국제 전략물자 통제체계에 따라 품목별로 수출이 가능한 국가가 상이한 점을 고려해, 사전에 수출가능 여부를 검토하여 안내하고 있으므로 방산수출기업의 많은 활용을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