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희 KTX세종역 저지 특별위원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퇴하라"
김양희 KTX세종역 저지 특별위원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퇴하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2.1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희 위원장
김양희 위원장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김양희 KTX세종역저지·KTX오송역사수특별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양희 위원장은 13일 자료를 내고 "지난해 11월 KTX 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해 이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공개질의를 보냈다"며 "그러나 이 대표는 아직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집권당 대표가 지역 간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최대 현안의 중심에 있으면서도 공개질의에 답하지 않는 것은 대표답지 못한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특별대책위원회가 거듭 답변을 촉구하자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청주 문제를 왜 우리에게 묻나'라는 입장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공약을 집권당 대표가 지키지 않고 있는 데 대한 공개질의에 답변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면 스스로 당 대표 자격이 없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충청권 상생을 외치는 충북도민의 대의를 집권당 대표의 위세를 앞세워 뭉개려하는 이 대표의 오만불손을 강하게 규탄한다"며 "그토록 세종역 신설을 추진하고 싶다면 당대표직을 사퇴하고 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