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심사 감점 위기에 당사자 반발
민주당 공천심사 감점 위기에 당사자 반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2.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용·맹정섭 예비후보 "예고 없는 회초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4·15 총선 후보자 신청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를 징계하기로 결정하자 당사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는 지난 12일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 조회해 100명 이상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모두 감점하고, 100명 미만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심사에서만 감점하기로 했다.

이에 100명 이상 조회로 최고 수위 징계를 받게 된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의 이경용 예비후보의 가족은 13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공정을 부르짖는 민주당이 출발부터 불공정하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 가족은 "공천심사 문서지침에는 권리당원 25명의 추천을 받아 PDF로 올리라는 것과 지난 1월 21일 이후부터 공천서류접수 프로그램에서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내용만 전달받았다"며 과다 조회에 관한 징계나 지침 안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접속 속 당시 프로그램 그 어디에도 권리당원을 과다조회하면 감점이나 불이익을 준다는 내용도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25명을 초과하면 더 조회할 수 없도록 하는 시스템을 미리 마련했어야 했다"며 "아무리 배가 고파도 25개만 먹으라고 미리 알려주지 않고 회초리를 드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역 의원에 비해 정치 신인들의 어려움도 지적했다.

그는 "현역이 아니면 권리당원 자료를 구할 수도, 열람할 수도 없다"며 "당사자가 받아온 권리당원이 전부"라고 하소연했다.

또 "경선 과정에서 모든 예비후보들에게 권리당원 명부를 주고 정정당당하게 대결하라고 하면 지금과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선거구의 맹정섭 예비후보도 "25명 이상 권리당원 추천서를 입력하면 더 좋은 줄 알고 조회한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맹 예비후보는 100회 이하 조회자로 분류된 그는 공천심사에서 최대 12점 감점을 받는다.

맹 예비후보는 "처음에는 솔직히 몹시 당황했다"며 "이의를 제기할까 잠시 고민했지만 당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앞뒤전후를 정확히 확인하지 않고 한 것은 저의 불찰"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최고위의 결정에 따라 권리당원 명부를 100명 이상 과다 조회한 예비후보는 공천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모두 페널티를 받는다.

심사 항목 중 도덕성(15점 만점)에서 최하점인 3점, 기여도(10점 만점)에서 최하점인 2점을 받는다.

경선 점수도 15% 감산한다.

여러 경로에서 민주당이 중앙당 차원의 당원 확인 제한 방침을 정해 놓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 당사자와 민주당 간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사태를 계기로 현역 의원에 비해 정치 신인들이 권리당원 등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상당히 제한돼 있는 만큼 앞으로 이 부분을 개선의 목소리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