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눈앞'… 한국당, 새보수·전진당 합당 의결
'보수통합 눈앞'… 한국당, 새보수·전진당 합당 의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2.1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당명 '미래한국통합신당' 가닥… 18일 출범 목표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자유한국당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박수로 의결했다.

한국당 전국위는 이날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헌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 등과의 통합을 추진한다"며 새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 추진을 선언했다.

전국위는 합당에 필요한 정당법상 수임기관 지정 등 향후 합당 절차 진행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위임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 새보수당·전진당과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을 꾸리고 실무를 포함한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들 3당을 포함해 '범중도·보수진영 통합'을 추진하는 통준위는 오는 16일 신당 출범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의총에서 보수진영 통합신당 명칭을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이 명칭에 대해 중앙선관위 사무총장과 통화를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별문제가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며 "그래서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추진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날 오전 여의도 모처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공동위원장 비공개회의에서는 '미래한국통합신당'에 대해 "너무 길다" 등의 지적이 나와 '한국'을 뺀 '미래통합신당'으로 하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약칭은 '통합신당'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한편 안철수 전 의원이 추진하는 국민당(가칭)의 당명에 대해 중앙선관위원회가 이날 또다시 불허 결정을 내렸다.

안 전 의원의 신당은 지난 6일 선관위로부터 '안철수 신당' 명칭 사용 불허 결정을 받고 '국민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날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선관위로부터 받은 '중앙당창당준비위원회 결성신고서 보완 요청' 공문에 따르면 선관위는 "이미 등록된 정당인 '국민새정당'과 명칭이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민당'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며 결성신고서 보완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국민당 창준위는 "정치기관이 된 선관위의 고무줄잣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반발했다.

이어 "'국민당' 당명을 즉각 허용하고 선관위 본연의 역할로 돌아가 중립성을 회복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